보도자료

[기사] 161012 - 3D프린팅 산업 육성위한 산업진흥 기본계획 수립

작성자
admin
작성일
2016-10-12 12:59
조회
604
미래창조과학부가 3D프린팅 산업 육성을 위해 ‘3D프린팅 산업진흥 기본계획’을 수립한다.

미래부는 11일 3D프린팅 장비 제조사인 ‘로킷’에서 제29차 ICT 정책 해우소를 열어 학계 및 연구계, 3D프린팅 장비 및 소재 제조사, 소프트웨어·컨텐츠업체 등과 함께 심도있는 논의를 가졌다.

이번 제29차 정책 해우소는 △국내외 3D프린팅 기술현황 및 미래 △K-ICT 3D프린팅 경기센터 특화산업 지원현황 △3D프린팅 의료분야 개발현황 △3D프린팅 산업 발전전략 추진성과 및 방향 등에 대해 발제하고 토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.

국내외 3D프린팅 기술현황과 미래에서는 국내기업의 해외수출 사례와 함께 해외시장 진출의 가능성이 제시됐다. K-ICT 3D프린팅 경기센터 특화산업 지원현황에서는 성과사례를 소개하고, 지역내 산업·연구·교육 인프라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특화형 비즈니스모델 개발과 기술지원, 마케팅 등 지역 산업활성화를 위한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.

3D프린팅 의료분야 동향 및 개발현황에서는 향후 가장 큰 시장확대가 예상되는 의료 분야의 적용사례를 소개하고 의료, 바이오 분야의 3D프린팅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이를 적용하기 위한 기반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. 3D프린팅 산업 발전전략 추진성과 및 방향에서는 2014년 3D프린팅 산업 발전전략 이후 그간의 성과와 시사점을 진단하고, 수요창출을 통한 시장성장, 고부가가치 분야 융합형 기술개발 추진 등 3D프린팅 산업경쟁력 향상을 위한 정책방향이 제시됐다.

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“2019년까지 매출액 100억 이상되는 글로벌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 고 밀했다. 이어 “미래부는 금년 12월말 삼차원프린팅 산업 진흥법 시행시기에 맞춰 ‘3D프린팅 산업진흥 기본계획’을 수립할 예정이며, 이번 해우소에서 논의된 내용을 포함한 다양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”고 덧붙였다.

[출처] 포커스뉴스

저작권자 ⓒ 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기사 바로보기
http://www.focus.kr/view.php?key=2016101100150622249